News


무턱·주걱턱 고민, 성형 아닌 ‘교정’으로 해결하자



미(美)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조금씩 그 기준이 달라져 왔다. 현재는 달걀형의 갸름한 턱을 미의 기준으로 꼽는데 이러한 흐름에 맞춰 무턱, 주걱턱인 이들은 양악수술이나 교정을 통해 턱의 모양을 개선하고자 하는 경우가 많다.


턱의 모양은 성장이 완료되기 이전에 그 모양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기 때문에 소아기일 때 미리 확인해보고, 가능하면 청소년기에 접어들기 이전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 자녀의 외모를 고민하는 부모들은 소아교정을 전문으로 하는 치과를 찾아 교정 가능여부를 상담하는 추세다.


청담동에 위치한 소아교정 전문치과로 ‘엘리트소아교정’ 이라는 자체 브랜드를 보유한 소중치과는 무턱, 주걱턱이 예측되는 소아 환자가 내원 시, 성장판 검사 등을 통해 교정 필요성과 가능여부를 진단 후 가능한 이들에 한해 신중히 시행한다고 밝혔다.


소중치과 관계자는 “엘리트소아교정은 일반 교정과 달리, 어린 환자들이 청소년기 이후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예측하여 진행하기 때문에 원한다고 누구나 다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전검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또한, “대신, 아직 성인이 되지 않은 소아들은 잇몸이나 치아 등이 성인에 비해 빠르게 변화하는 편이라, 소아교정을 진행하게 된다면 성인교정 대비 단시간 내 원하는 결과에 도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심미적으로 턱의 모양을 개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부정교합 등 차후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예방하고자 한다면, 소아교정 전문치과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해답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