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내 아이 고른 치아, ‘엘리트 소아교정’ 중요"



새해가 다가오면서 소아교정치료에 대한 학부모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성장기 어린이의 경우, 약 75%는 부정교합을 가진 경우가 많아 겨울방학 시즌을 이용해 교정치료를 시작하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7-10세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기 시작하는 연령대로, 이 시기 덧니나 부정교합발생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교정은 시간과 비용이 비교적 많이 드는 치료 중 하나이기 때문에 자녀의 치아상태를 미리 점검해보고, 필요하다면 빠르게 교정해 주는 것이 좋다.

최근 부모들 사이에서 소아교정 전문치과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청담동 소중치과는 ‘엘리트소아교정’이라는 자체 프로그램을 통해 일반교정과 차별화된 소아들을 위한 교정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치과 관계자는 “성인교정과 달리, 소아교정은 어린 연령대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성장을 예측하여 잇몸이나 치아 등 전반적인 구강상태를 진단해야 하고, 치아배열에 영향을 미치는 나쁜 습관여부 등 개인별 부정교합의 원인을 좀 더 면밀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한, “소아교정이 일반교정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어린 시절 일찍이 교정을 통해 치아를 관리하게 된다면, 추후 불필요한 발치가능성을 줄일 수 있고 성인이 되었을 때 얼굴선이나 턱의 모양을 예쁘게 잡아줄 수 있다”며, 자세한 상담은 내원을 통해 개별 상태를 진단하고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교정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처럼, 자녀의 향후 외모, 치아건강에 대해 고민 중이라면 연령에 맞춰 소아교정 전문치과를 찾아 미리 구강건강을 점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광수 기자

kspark1234@gmail.com